본문 바로가기

서울/Chop, Chop

[논현역] 배꼽집 - 가성비 한우의 또 다른 선택지

논현역 한우를 먹으러 옴.

왜냐면 우리 와이프가 소고기를 좋아하기 때문임. 

오늘은 내 생일이기도 하지만 와이프가 좋아하는 걸 먹어야 함.

암튼 그런거임. 그래야 집안이 화목함. 

 

어설프게 내가 좋아하는 거 먹었다가 

와이프 맘에 안들면 분위기 험악해짐. 

 

우리 와이프에게 '행복=먹는거' 임.

다른 공식으로 '행복=해외여행'도 있음. 

몇가지 있긴 한데. 암튼 그런거임. 

 

논현역 근처 골목으로 조금 들어가면 자리잡고 있음. 

 

입구가 막 고급스럽진 않음. 저런 조명은 어떻게 할 수 없나. 

만약 다음 대선 때 중국 느낌 나는 조명을 금지시키는 후보가 있다면 난 그 후보에게 투표할거임.

 

실내 모습. 자리는 꽤 있는 편. 목요일 저녁인데 웨이팅 없이 먹을 수 있었음.

 

사장님이 장사 좀 할 줄 아시네. 수도권에 배꼽집을 마구 넓히고 있는 듯. 

 

싸즈앙님. 오늘은 배꼽스페셜 큰 걸로 하나 주시죠..

 

그전에 냉면도 하나 줍소..

 

반찬이 먼저 나옴.  전반적으로 괜찮았음. 막 맛있다까지는 아니어도 성의는 느껴지는 느낌. 

 

불타오르네..

 

남들은 후식으로 냉면을 먹지만 난 애피타이저로 먹음. 돼지이기 때문임. 

평양냉면도 괜찮았음. 육향이 느껴지는데 다른 고기 향이란 다르게 뭔가 약간 갈비 같은 느낌? 고깃집 냉면치고는 괜찮은 맛. 

 

고기가 나옴. 95000원에 한우가 요정도면 잘 나오는 거 같긴함. 

 

맛있게 익어라

 

잘 익음. 

맛은 역시 한우는 한우다 랄까. 입에서 살살 녹는다. 역시 맛이 없을 수가 없는 듯.

다만 부위별로 맛있는 부분과 덜 맛있는 부분이 있었음.

 

한판 더 고고

 

유명인들의 사인들도 있고.

 

맛있게 먹었고, 와이프도 행복하고, 괜찮았음.

근데 쓸말이 적은 이유를 생각해보니. 

 

뭔가 살짝 애매함이 있었던 것 같음. 

고기, 반찬, 가격 다 괜찮은데 다른 집에 비해 특출나진 않은 느낌. 

 

당연히 한우니까 맛있고, 오면 후회없이 기분좋게 잘 먹고 갈 집임. 

그렇지만 기억에는 남지 않는 느낌인 듯. 개인적인 느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