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25)
[압구정] 우마텐과 우마텐 EL - 우리가 본점을 찾아야 하는 이유 갑자기 텐동이 먹고 싶어져서 검색을 해보니 대부분이 강북권(홍대나 종로 쪽)이었는데 강남권에서 발견한 곳이 압구정에 위치한 우마텐이었음. 그래서 부랴부랴 퇴근하고 버스타고 갔더니만 재료가 소진되어 영업이 종료되었다는 거임. 알고보니 점심 50인, 저녁 50인 이렇게만 파는 곳이었던 것. 그래 나도 곤조있는 사장님 좋아하는데 날은 춥고 옆에 있는 처자식은 배고프다고 난리를 치고 꽃샘추위에 차가운 손을 이끌고 어디든 가야했는데 그래서 찾아보니 우마텐 EL이라는 분점이 있는거임. 거리도 생각보다는 멀지 않았고 걸어서 20분 정도. 그래서 그 곳으로 바로 향했음. 우마텐 EL에 도착. EL은 Enter Lounge라는 뜻이라고 함. 생각보다 넓은 업장. 사실 이게 문제의 발단인 줄은 그 때는 알 수가 없었다. ..
[논현역] 배꼽집 - 가성비 한우의 또 다른 선택지 논현역 한우를 먹으러 옴. 왜냐면 우리 와이프가 소고기를 좋아하기 때문임. 오늘은 내 생일이기도 하지만 와이프가 좋아하는 걸 먹어야 함. 암튼 그런거임. 그래야 집안이 화목함. 어설프게 내가 좋아하는 거 먹었다가 와이프 맘에 안들면 분위기 험악해짐. 우리 와이프에게 '행복=먹는거' 임. 다른 공식으로 '행복=해외여행'도 있음. 몇가지 있긴 한데. 암튼 그런거임. 논현역 근처 골목으로 조금 들어가면 자리잡고 있음. 입구가 막 고급스럽진 않음. 저런 조명은 어떻게 할 수 없나. 만약 다음 대선 때 중국 느낌 나는 조명을 금지시키는 후보가 있다면 난 그 후보에게 투표할거임. 실내 모습. 자리는 꽤 있는 편. 목요일 저녁인데 웨이팅 없이 먹을 수 있었음. 사장님이 장사 좀 할 줄 아시네. 수도권에 배꼽집을 마구..
[강남역] 왓쇼이켄 - 하카타에서 오신 혜자 선생님 와이프가 음식에 대한 호불호가 확실한 편인데, 가끔 안 좋아하는 음식을 먹고 싶다고 할 때가 있음. 그럴 때는 무조건 가줘야 됨. 언제 다시 이런 기회가 올지 모름. 갑자기 라멘을 먹고 싶다고 해서. 검색을 마구 해봄. 내가 라멘 킬런데 와이프가 안 좋아해서 마니 못 먹음. 오늘 먹어야 됨. 그래서 찾은 곳. 강남역 왓쇼이켄. 저 성님 면발 움켜쥐는 팔뚝보소. 젓가락을 마치 무슨 소X알 움켜쥐듯 움켜쥔 걸 보니 범상치 않은 집 맞는 거 같음. 위치가 어디냐 하면 강남역 4번 출구로 나와서 쌍용 플래티넘 밸류라는 오피스텔 건물 1층(주소상으로는 지하 1층)에 위치해 있음. 쌍 뭐시기 플래티넘? 잘 모르겠음 을밀대 건물이라고 생각하면 됨. 강남 좀 지나다녀 봤으면 을밀대 정도는 알겄지. 모르면 강남역 좀 다..
강남 직장인 맛집 지도(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강남권 거주 7년, 직장 생활 5년의 경험으로 만들어 본 강남 맛집 지도입니다.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올려봅니다. (오른쪽 끝 네모 격자 버튼을 눌러 전체보기로 보시면 편합니다) Recommend(자주색) -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던 곳. Better(빨간색) - 감동까지는 아니지만 참 좋은 곳. Good(주황색) - 괜찮았던 곳 Not bad(노란색) - 그럭저럭 괜찮은 집Expected(회색) - 아직 가본 적은 없지만 나중에 가보고 싶은 곳 Cafe - 사실 커피는 잘 안먹습니다. 대신 주변분들이 좋아하는 곳만 몇군데 올려봤습니다 평가는 개인적인 기준이라 다른 분들의 기준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니 참고만 부탁드립니다 :)평가에 대한 의견이나 새로운 맛집, 메..
[강남역] 정돈 돈가스 - 난 니가 일등이기를 바랬어 우리 와이프는 돈가스를 매우 좋아함. 그래서 가끔 돈가스를 먹어주면 와이프가 기분 좋은 상태가 되며 집안 분위기가 평화로워짐. 그런데 어제 뭔가 분위기가 안 좋은 것이 돈가스 쿨타임이 다된 느낌이 들었음. 때가 되었구나. 타임 이즈 나우.그래서 집 근처 돈가스 집을 열심히 검색. 강남역 뒷편에 있는 아빠곰돈가스......는 강남역 좀 다녀봤다는 사람들에게는 꽤나 유명한 집이지만 아쉽게도 일요일은 문을 열지 않네. 그래 자영업자들도 쉬셔야지. 그래서 다른 곳을 찾아봄. 정돈이 강남역에 오픈을 했네. 오오오오.수요미식회에 나왔을 때 대학로 앞에 줄을 서고 기다리는 모습을 보고 한번 가고 싶었는데 그고시...! 신사에 이어 강남역에 분점을 낸 것임. 와.. 와타시.. 그렇다면 가보지 않을 수가 없는 걸.. 도..
[역삼동] 영동 떡볶이 - 기억 어딘가에서 만나는 때묻지 않은 그 맛 오늘은 영동 떡볶이를 먹으러 감. 나 같은 이 동네 떠중이는 잘 모르지만, 이 동네에서는 매우 유명하다고 함. 진선여고 졸업생들에게는 추억이나 다름없는 집이라고. 사실 이 동네 몇년 살았지만 어디있는 지도 몰랐던 이 떡볶이 집을 가게된 건 이 블로그의 영향이 큼. http://blog.daum.net/gisadan/15798498 읽어보면 블로그 주인분은 엄청난 떡볶이 고수같은 느낌이 드는데, 이 분이 전설의 레젼더리 취급을 하니 안가볼 수가 없었음. 사실 저분 블로그보고 오늘 새벽에 골목식당 돈까쓰(카츠?) 집도 다녀옴. 새벽 5시에 감. 응 실패. 새벽 다섯시인데도 사람 졸 많음. 내가 이제 인기 좀 식은 거 같다고 얕잡아봤는데 아직 졸 많음. 아직 가면 안됨. 검색어 걸리게 할려고 올리는 거 아님...
[다카마쓰] 짧지만 알찬 우동버스 투어 이야기 호텔에 짐을 맡기고 좀 쉰 후에 우동버스를 기다리기 위해 밖으로 나왔습니다. 우동버스는 다카마쓰 역 앞 버스 9번 버스 플랫폼에서 탑승하게 됩니다. 지도 상으로는 잘 찾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다카마쓰 역전도 워낙 작고 해서 찾기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9번 플랫폼 안에 있는 우동투어 코스입니다. 보시다시피 우동투어는 전일투어와 반일투어 코스로 나뉘어져있습니다. 전일투어 요금은 1500엔 반일투어 요금은 1000엔이 됩니다. 둘 다 우동집 두군데를 방문하고 전일투어는 관광지 세 곳(마루가메성, 마루가메 미술관, 젠쓰지), 반일투어는 한 곳(리쓰린 공원)을 방문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예약 방법은 이 블로그(클릭) 을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우동 투어가 참 괜찮은게 반일투어는 비행기 도착 시간에 맞춰져..
[다카마쓰] 다카마쓰 공항에서 리무진 버스타고 시내로 오랜만(이라고 하기에는 몇개월 되진 않았지만^^)에 다시 여행을 떠납니다. 그 동안 약간의 신상의 변화도 있었고 일도 바빴던 지라 어서 여행날짜가 오기만을 기다렸던 것 같네요. 이번 여행은 다카마쓰-고베로 가려고 합니다. 저희가 민트패스(애증의 민트패스 ㅠㅠ)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다카마쓰를 갈 수 밖에 없었고 다소 심심할 것 같은 시고쿠보다는 간사이 쪽으로 돌아보는 것이 어떨까해서 고베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풍진을 피해야했기 때문에 붐비는 오사카까지는 가지 말자고 생각했습니다. 거기서 거기일 수는 있지만 조금이라도 감염 확률을 낮춰보고 싶었던 것 같네요. 아무튼 동계 일정 조정으로 한시간 앞당겨진 비행기를 타기 위해 새벽부터 집을 나서서, 1시간 10분 정도 하늘을 날아 다카마쓰에 도착했습니다. 다카..